<백두대간 산마을>27. 경북 문경시 문경읍 관음리 > 백두대간 산마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백두대간 산마을

<백두대간 산마을>27. 경북 문경시 문경읍 관음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안강 댓글 0건 조회 50,115회 작성일 18-12-27 14:09

본문

도예가 김성기(金聲奇.67)씨는 요즘 들어 외로움을 많이 느낀다. 관음리(觀音里.문경시 문경읍)에서 매운 연기를 맡으며 도자기를 굽던 선후배들이 하나 둘씩 세상을 떴거나 도시로 이주했기 때문이다.「사기점놈」이란 심한 욕을 들으면서도 도자기를 성심성의껏 굽던 옛 도공의 정서를 나눌 수 있는 사람이 이젠 남지 않았다는 허전함도 크다.그러다 보니 관음리를 둘러싸고 있는 백두대간의 준령 황정산(1천70).대미산(1천1백15).주흘산(1천1백6)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 보이기만 한다.아직도 관음리엔 자신의 가마터인 뇌암요(腦岩窯)를 포함해 도자기 굽는 곳이 세 군데 있지만 두 곳은 최근에 문을 연 곳이다.
문경읍에서 20리정도 떨어진 월악산 골짜기에 숨은 듯 자리잡고 있는 관음리는 꼭두머리라 불렸다.마을 뒷산의 바위가 마치 꼭지처럼 생겼기 때문이다.金씨의 가마터 이름이 뇌암요인 것도 여기서 연유한 것이다.
문경은 예부터 서민들의 생활도자기인 민요(民窯)가 유명했다.
1700년께 관요(官窯)가 쇠퇴하면서 도공들이 문경의 두메산골에 숨어들어 가마에 불을 지피기 시작했다.도자기는 절간처럼 산좋고 물맑은 곳이라야 제대로 모양이 난다는 도공들의 소신 때문이었다.
문경도자기는 권문세가를 위한 것이 아니다.서민의 한숨과 배고픔이 배어 나던 누르께한 생활도기였다.소박하면서도 투박한 문경도자기는 정감이 간다.전시용이 아니라 서민들이 평상시 사용했던 막사발.대접등 사기그릇들이기 때문이다.
한창때 문경에는 관음리 17군데를 포함해 86개의 가마터가 있었다.그 가운데 문경 도자기의 명맥을 마지막까지 지킨 곳이 바로 관음리다.일제시대 문경의 모든 지역에서 가마터가 사라질 때도 관음리에는 두개의 가마터가 남아 많은 도공을 배출했다.金씨를 비롯해 양근택.천한봉.김정옥씨 등 유명한 도공들이 모두 관음리에 뿌리를 두고 있다.
문경도자기가 예술적 평가를 받은 것은 60년대부터다.
그러나 우리가 「개밥그릇」이라 해 바라보지도 않던 그 사기그릇에서 익살과 발랄한 생명력을 발견한 사람은 부끄럽게도 일본인들이었다.1960년대 후반 일본 관광객이 문경에 와 자신들이 최고급품으로 취급하는 「이조다완(李朝茶碗)」의 후예들을 발견한 것이다.이조다완이란 임진왜란 때 일본이 빼앗아간 우리 서민들의 막사발로 일본에서는 귀족계급의 최고급 찻잔으로 쓰였다.
관음리가 가마터의 적지(適地)가 된 것은 연료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백두대간의 높은 산을 중심으로 나무(땔감)와 흙,그리고 물이 풍부했다.金씨는 세 살 때 양친을 여읜 뒤 형님마저 살길을 찾아 만주로 떠나버리자 9살부터 관음리에서 흙일을 배웠다.이후 金씨는 60년 가까운 생활동안 한번도 가마곁을 떠나지 않고 발물레를 돌리며 그릇을 빚었다.오랜 세월 흙을 만지면서 손가락 지문은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닳았고 팔은 굽었다.
이제 관음리에 과거처럼 많은 가마터가 생겨날 것같지는 않다.
그러나 도자기를 정성껏 빚던 장인정신만은 관음리에 아직도 살아 숨쉬고 있었다.

  볼거리 먹거리
 문경에는 빼어난 산이 많다.
그 가운데 주흘산(1천1백6)은 문경의 진산(珍山)으로 불린다.기암절벽이 즐비한 장엄한 산세도 감탄을 자아내지만 골짜기마다 어린 역사의 향기는 더욱 진하다.바로 이 산의 협곡에 유서깊은 세 개의 조령관문이 있기 때문이다.여러 갈래의 오솔길은 천혜의 멋진 등산로다.주흘산은 74년 지방기념물 제8호로 지정됐다. 문경의 계곡도 가볼만 하다.선유동계곡은 신선이 내려와 놀았다는 전설과 함께 산수가 수려해 소금강이라 불렸다.문경의 선유동계곡은 충북의 외선유동과 구분해 내선유동이라 부른다.
용추계곡도 뒤지지 않는다.특히 계곡에 있는 용추폭포는 대야산중턱에 있는데 용이 승천하면서 생긴 비늘자국의 흔적이 남아있다는 전설을 간직하고 있다.
조령관문 안에 있는 여궁(女宮)폭포도 문경이 자랑하는 관광지다.높이 20의 이 폭포는 옛날 7선녀가 구름을 타고 와 여기서 목욕했다는 곳으로 밑으로 내려다보면 마치 여자의 하반신과 같다 하여 여궁이란 이름이 붙었다.폭포까지 가려면 가파른 돌비탈을 올라가야 한다.
마성면에 있는 진남교반(鎭南橋畔)도 무척 아름다운 곳이다.하늘로 치솟은 기암절벽과 강이 다리와 함께 자연과 인공의 묘한 조화를 느끼게 한다.철 따라 피는 꽃들이 맑은 물에 그림자를 드리운 모습은 한 폭의 그림을 연상케 한다.
은어회나 빙어회를 맛보고 싶으면 천주산((0581)53-9636)을 권하고 싶다.경천댐 맑은 물에서 자란 빙어와 은어회는 한 번 맛본 사람이라면 다시 찾게 만드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은어회와 빙어회 한 접시 가격이 각각 1만5천원과 1만원.
솔밭식당((0581)555-4676)은 올벵이 국밥을 잘한다.영강에서 자연산 올벵이를 채취해 만드는데 집에서 직접 담근 된장을 풀어 해장국으로 인기가 좋다.1인분 5천원.
역시 빼어난 산이 많은 문경에서 맛보아야 할 것은 산채다.가은집((0581)71-9080)은 산에서 직접 채취한 산나물과 집에서 경작한 갖가지 나물을 버무려 산채비빔밥을 내놓는다.1인분에 6천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253
어제
223
최대
957
전체
635,015

그누보드5
Copyright © Angang.com All rights reserved.